콘텐츠바로가기

'메로구이'로 속여 판 '기름치' 뭐길래…알고보니 세제·왁스원료 '충격'

입력 2016-09-07 17:42:01 | 수정 2016-09-07 17:4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왁스 원료 기름치
왁스 원료 기름치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왁스 원료 기름치 / 사진 = YTN 방송 캡처


기름치를 메로구이로 둔갑해 파는 양심없는 가게의 횡포가 누리꾼들을 화나게 만들었다.

일부 음식점이 왁스와 세제 원료로 사용되는 어류인 기름치(oilfish)를 비싼 메로구이로 속여 판 것으로 드러났다. 기름치는 인체가 소화할 수 없는 기름 성분이 있어 설사, 복통 등을 유발해 2012년부터 국내 식용 유통이 전면 금지된 어종이다. 단순히 기름치로 불리는 기름갈치꼬치는 고등어목 갈치꼬치과에 속하는 조기어류 물고기다. 식당에서는 '흰살 참치'라는 일본식 용어인 백마구로로 둔갑해서 불리기도 한다.

기름갈치꼬치는 흰색인 까닭에 심해 어종인 메로와 구별이 잘되지 않는다. 특히 체중의 18~20%를 차지하는 지방의 대부분이 사람이 소화시킬 수 없는 왁스 에스테르로 되어 있다. 이 때문에 기름갈치꼬치를 먹고 나면 설사를 하거나 복통을 일으키는 식중독의 가능성이 높고, 열을 가하면 식용 가능하다고 잘못 알려져 왔으나 왁스 성분은 사라지지 않아 여전히 유해하다.

일본에서는 1970년부터 기름갈치꼬치를 식용금지식품으로 분류해왔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식당에서 값비싼 메로구이로 둔갑해 판매되거나 백참치, 혹은 백마구로라는 이름으로 참치 회의 일종인 것처럼 속여 판매하는 경우가 많았다.

2011년 8월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고시 2011-41호에서 기름갈치꼬치를 식품원재료 항목에서 삭제하고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개정함에 따라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식품에서 제외됐다.

현행 법률상 기름갈치꼬치를 식품으로서 판매하는 경우에는 식품위생법 제7조제4항 및 제95조제1항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및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는 8800만원 상당의 기름치 뱃살 등 부산물 22t을 구이용으로 가공해 도·소매업체와 음식점에 메로라고 속여 판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은 불법으로 가공된 기름치 부산물을 손님에게 메로구이로 속여 판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