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윤아 심경고백…과거 설경구 "평생 죄 짓고 사는 것 같다" 눈물 펑펑

입력 2016-09-08 09:29:10 | 수정 2016-09-08 09:44: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윤아 심경고백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송윤아가 불륜 루머와 악플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송윤아는 7일 자신의 SNS에 악플을 캡처한 댓글과 함께 "이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내가 정말 이런 삶을 산 여자였더라면 난 지금쯤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을까. 이제 그만들 하셨으면 좋겠다. 적어도 사람으로서 해서는 될 일 안될 일을 놓치며 살지는 않았던 것 같다"는 글을 게재했다. 송윤아는 지난 2009년 배우 설경구와 결혼한 이후 ‘불륜녀’라는 루머와 악플에 시달려 온 심경을 밝힌 것.

송윤아와 결혼한 설경구는 과거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송윤아는 자필 편지를 통해 "카메라 앞에서 안 좋은 표정으로 앉아있을 오빠를 생각하니 마음이 안 좋다. 나 역시도 이 편지를 어렵게 쓰는 거다. 결혼한 지 5년이 됐는데 오빠가 내 남편이라는 게, 우리 아들이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송윤아는 "평범하게 여느 부부처럼 축복받으며 살게 될 것이란 기대가 내게는 간절한 바람이 됐다. 오빠 원망도 했지만 오빠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라며 "요즘 나는 감사하며 살고 싶다. 우리 그렇게 살자. 함께 한 시간, 시간이 지날수록 당신은 내게 최고의 남자, 최고의 남편이다. 오늘 고생 많다. 내일 멋지게 아침상 차려줄게. 사랑합니다. 설경구 씨"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설경구는 오열하며 "사람을 잘 못 만나면 이렇게 된다. 평생 죄 짓고 사는 것 같다"고 자책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