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왜 하일성 아저씨가…" 충격에 빠진 30·40 '하일성 키즈'

입력 2016-09-08 14:22:47 | 수정 2016-09-08 14:22:4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일성.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하일성. 엑스포츠 제공


KBO, 하일성 기리기 위해 8일 모든 경기 전 묵념

하일성 전 KBS N 스포츠 야구 해설위원의 사망 소식에 야구팬들은 비탄했다. 하일성 전 위원이 최근 송사에 휘말리며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곤 했지만 이날은 "어딘지 불길했다"는 반응이다. 이들에겐 하일성 전 위원이 마지막을 택한 방법이 특히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한경닷컴이 이날 9시 10분 보도한 하일성 전 위원의 사망 소식엔 오후 1시 40분 기준 36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네이버의 분석에 따르면 댓글을 남긴 누리꾼의 연령대는 30·40대에 집중됐다. 30대가 36%, 40대가 35%다. 이들이 하일성 전 위원의 야구 해설을 듣고 자란 '하일성 키즈'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하일성 전 위원은 19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한 이후 KBS와 KBS N 스포츠를 오가며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약한 한국 야구의 산증인이다.

아이디 luck****은 댓글을 통해 "한국 야구 발전에 많이 기여하셨고 해박한 야구 지식과 입담이 우릴 즐겁게 해주셨던 분"이라며 "삼가 고인에 명복을 빕니다. 편히 쉬세요"라고 말했다.

ej34****은 "왜 억울함을 자살로 표현하셨냐"며 안타까워 했고, musi****은 "너무 충격을 먹었다"며 "하일성 전 위원의 해설을 들으며 큰 세대인데 안타깝고 너무 충격적이네요"라고 남겼다.

aust****은 하일성 전 위원과의 인연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어릴 때 호주에서 하일성 전 위원의 따님과 함께 유학 생활을 했습니다"며 "정말 안타깝습니다. 부디 남은 가족들 상처 받지 말고 잘 살아갈 수 있도록 기도 드리겠습니다"라고 남겼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하일성 전 위원을 기리기 위해 이날 열리는 모든 경기 전 묵념을 할 계획이다. 다만 장례를 야구인장으로 치르는 부분에 대해선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