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포토] 故 하일성 위원, '영정 속 환한 모습만 남아'

입력 2016-09-08 19:13:23 | 수정 2016-09-08 19:1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변성현 기자 ] 야구해설가 故 하일성의 빈소가 8일 오후 서울 둔촌동 중앙보훈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향년 67세.

고인은 이날 오전 8시께 자신이 운영하는 송파구 삼전동 스카이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하일성은 숨지기 직전 자신의 부인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사기혐의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인은 10일 오전 10시이며, 장지는 서울현충원 충혼당이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