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경미, 결혼식 당일 나이트클럽行 "남편에게 고백하자…"

입력 2016-09-09 14:03:05 | 수정 2016-09-09 14:03: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경미 아나운서. '자기야-백년손님'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유경미 아나운서. '자기야-백년손님' 캡처


유경미 아나운서

유경미 아나운서의 결혼식 당일 벌어진 엄청난 일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유경미 SBS 아나운서는 8일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에서 동료 김환 아나운서의 폭로에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유경미 아나운서가 결혼식 당일 나이트클럽에 갔던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났기 때문이다.

김환 아나운서는 "유경미가 SBS 남녀 아나운서들 가운데 최고 주당"이라며 "결혼식 날에도 술을 마시고 나이트클럽에 갔다"고 말했다.

이에 당황한 유경미 아나운서는 "결혼식 다음날 신혼여행을 가는 일정이었는데 남편이 뒤풀이 후 너무 일찍 인사불성이 됐다"며 "첫날밤인데도 들어가자마자 자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유경미 아나운서는 "그래서 할 일이 없었는데 마침 친구가 나이트클럽에 가자고 제안했다. 그렇게 몰래 가게 된 것"이라고 해명 아닌 해명을 했다. 유경미 아나운서는 "신나게 놀았지만 결혼을 이유로 부킹은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유경미 아나운서의 일탈을 오래 가지 못했다. 나이트클럽에서 남편의 동생을 발견한 것. '비상사태'에 유경미 아나운서는 숙소로 복귀했고, 그 소리에 남편이 깨고 말았다.

유경미 아나운서는 "남편에게 모두 솔직하게 얘기하고 엄청 혼났다"며 "신혼여행을 가는 비행기에서 정자세로 앉아서 갔다. 눈치를 보며 자숙하면서 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