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워타임' 옥택연, 11살 연하 김소현과 키스신 비화 "되려 리드 당했다" 고백

입력 2016-09-09 14:55:00 | 수정 2016-09-09 16:5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파워타임' 옥택연 김소현기사 이미지 보기

'파워타임' 옥택연 김소현


옥택연이 김소현에 대해 칭찬했다.

옥택연은 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김소현과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그는 "첫 뽀뽀신은 첫 회에 싸우다가 입술을 부딪히는 장면이고, 나중에 감정을 넣어서 하는 부분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옥택연은 "김소현이 11살 어린데 워낙 성숙해서 리드 당했다"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옥택연과 김소현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에서 봉팔 역과 현지 역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