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귀에캔디' 윤세아의 눈물 "서장훈의 진심 느껴졌다"

입력 2016-09-10 11:31:24 | 수정 2016-09-10 11:31: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내귀에캔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내귀에캔디



'내 귀에 캔디'에 출연한 배우 윤세아가 눈물을 보였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내 귀에 캔디'에서는 장근석, 서장훈, 지수 등 3명의 스타들이 익명의 캔디와 비밀통화를 나눴다.

이날 '내 귀에 캔디'에서는 서장훈의 두 번째 캔디 '소공녀 세라'의 정체가 공개됐다. 주인공은 배우 윤세아였다.

방송에서 윤세아는 영상 통화로 서장훈의 시구 의상 피팅을 돕기도 하고 그의 시구 현장에 몰래 방문해 멀리서나마 진심으로 응원하는 등 매 순간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며 특유의 긍정 에너지가 느껴지는 밝은 모습과 털털한 매력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집에 돌아와서는 얼마 전 세상을 뜬 아버지 이야기를 전하며 자신의 행복을 돌아보게 된 계기도 털어놨다. 아버지가 떠난 뒤 그 빈자리가 너무 커 힘들었다는 윤세아는 "어느 순간 편안해 지더라. 이제는 막 웃음이 나온다"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서장훈은 "세라가 엄청나게 많은 행복감을 줬다"면서 "나는 사실 마음의 문이 꽁꽁 닫혀있는 그럼 사람인데 오늘 하루만은 정말 그 마음이 열릴 정도로 너무 행복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내가 봤을 때 세라는 굉장히 사랑이 많고 본인의 사랑을 표현할 줄 아는 따뜻한 사람인 것 같다"면서 "나중에라도 지나가면서 보면 정말 친한 친구라고 생각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장훈과 통화가 종료된 뒤 얼굴이 공개된 윤세아는 어깨를 들썩거릴 정도로 눈물을 펑펑 쏟았다. 윤세아는 "처음엔 장난일 것 같았는데 진심이 느껴졌다"면서 "이렇게 속 이야기를 편하게 하고 귀가 기울여지더라. 그 이야기에 빨려 들어갔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