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글의법칙' 이선빈의 개구리 먹방에 병만족도 깜짝

입력 2016-09-10 15:07:24 | 수정 2016-09-10 15:07: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정글의법칙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정글의법칙



'정글의법칙' 이선빈이 개구리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몽골'에는 김병만, 서인국, 이선빈, 김민교, 이천희, 예지원, 강남 등이 출연해 황량한 고비사막에서 첫날밤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글의법칙'에서 먹을 게 없는 사막 환경에서 어쩔 수 없이 첫 저녁식사로 개구리 꼬치 구이를 먹게 된 병만족은 손수 개구리 껍질을 벗겨 꼬챙이에 끼운 뒤 구웠다.

하지만 압도적인 비주얼에 누구도 선뜻 손을 내밀지 못했고 결국 김병만이 먼저 시식했다.

김병만이 "괜찮은데? 뼈까지 먹으니까 더 고소해. 그리고 소금을 안 넣었는데도 짭조름하다. 탄 맛이 짠 맛처럼 느껴지는 것 같아"라고 평하자 다른 멤버들도 하나씩 개구리를 집었다.

이천희와 서인국은 먹기 힘들었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이선빈은 "맛있어. 감칠맛 나네"라며 우적우적 흡입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편 다음날 아침 솔개를 발견한 이선빈은 또 한 번 엉뚱한 매력을 나타냈다. "우리 주위를 맴돌고 있다"며 무서워한 그는 "우리 시체인 줄 알고 먹으려고 나타났다. 나는 살아있어"라며 막춤 3종 세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