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병세 외교부장관, 북한 핵실험 대책 언급 "전방위 대북제재 필요"

입력 2016-09-10 16:19:49 | 수정 2016-09-10 16:19: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북한 핵실험 관련 긴급 대책회의에 나섰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0일 "지난 10년간 북한의 핵 능력이 상당한 수준으로 고도화·가속화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차관, 실국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긴급 북핵 대책회의에서 "5차 핵실험으로 북한 김정은이 스스로 변할 생각이 없음이 분명해졌다"면서 북한에 대해 "더욱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더 강력한 제재와 압박, 한미정상간에 합의한 확장억제를 포함한 한미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통해 북한이 고통을 느껴 변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장관은 "유엔 안보리의 추가 제재와 우방국 차원의 독자제재 등을 통한 전방위 대북제재와 압박을 가할 것"이라며 대북 압박 외교 방침을 선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