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프리티랩스타시즌3' 전소연, "외모 지적 악플, 신경 안 쓴다"

입력 2016-09-10 17:00:50 | 수정 2016-09-10 17:0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언프리티랩스타3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언프리티랩스타3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3' 전소연이 자신에 대한 악플을 언급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3'에서는 일곱 번째 트랙을 얻기 위해 래퍼들이 2명씩 팀을 이룬 가운데, 디스 배틀 미션을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3'에서 유나킴과 육지담, 전소연과 나다, 그레이스와 애쉬비, 미료와 자이언트 핑크로 각각 팀이 이뤄졌고, 전소연-나다는 그레이스-애쉬비와 대결을 벌이게 됐다.

이에 전소연과 나다는 서로의 악플을 읽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이는 디스 배틀에 대비해 마음을 굳게 먹자는 의미로 준비된 것이었다.

이어 전소연은 "내 외모에 대한 악플이 많다. 아무렇지도 않다"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오히려 그녀는 "된장이 사람이라면 나처럼 생겼을 것이라는 악플을 본 적도 있다"며 당당하게 자신의 악플을 소개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