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러시아, 시리아 내전 1주일 휴전 추진 "새로운 관계의 시작"

입력 2016-09-10 19:28:10 | 수정 2016-09-10 19:28: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시리아가 12일부터 휴전을 추진한다.

내전을 5년째 계속하고 있는 시리아가 미국과 러시아의 합의에 따라 오는 12일(현지시간)부터 휴전에 들어가기로 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협상 후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은 시리아가 오는 12일 일몰 시부터 전국적으로 임시휴전에 들어가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휴전이 시작되는 12일은 이슬람권의 최대 명절인 '이드 알 아드하(희생제)'의 첫 번째 날이다.

케리 장관은 "휴전상태가 1주일간 지속한다면 이후 미국은 러시아와 협력해 알누스라 전선과 이슬람국가(IS)의 격퇴작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누스라 전선은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의 시리아 지부를 말한다.

각각 시리아 바샤르 알아사드 정부군과 반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미국이 시리아 내전 해결책을 두고 갈등을 빚어온 것을 고려할 때 이번 공동 군사작전 합의는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케리 장관은 이번 합의가 시리아 사태의 잠재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5년 넘게 이어진 유혈사태를 종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계획은 시리아 내 폭력사태를 줄이고, 정치적 전환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가 이번 합의를 지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러시아 라브로프 외무장관도 시리아 휴전을 추진하겠다는 합의 내용을 확인했다.

그는 "러시아와 미국은 테러리스트에 대항한 공습을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며 "공습이 진행될 지역에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번 휴전 계획은 테러리즘에 대한 전쟁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합의는 새로운 관계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