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양세찬, 아내 박나래 모습에… "아침에 보니 더 엉망"

입력 2016-09-10 20:27:10 | 수정 2016-09-10 20:30: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 결혼했어요' 양세찬·박나래가 일일 부부가 됐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추석특집으로 부부들의 단합대회가 그려졌다.

이번 '우리 결혼했어요' 단합대회에는 기존 우결 커플인 조세호-차오루, 에릭남-솔라, 조타-김진경을 비롯해, 양세찬-박나래가 스페셜 커플로 참여했다.

특히 일일 부부로 깜짝 등장한 양세찬과 박나래는 같은 방에서 일어났고, 양세찬은 박나래의 얼굴을 보자마자 인상을 찌푸렸다.

양세찬은 "이 아침에 이 얼굴을 봐야하냐. 이렇게 보니 정말 엉망이다"라고 말했다. 박나래가 "여보"라며 다정하게 말을 걸자 양세찬은 "여보는 무슨 여보냐. 선을 둘테니 넘어오지 마라"고 거부했다.

박나래는 아침으로 미리 준비해온 제육볶음을 꺼냈다. 양세찬은 "환풍기 틀고 해야지"라며 잔소리했고, "나 싫지? 이런 남자 최악이지? 가부장적이고?"라고 했지만, 박나래의 콩깍지는 벗겨지지 않았다.

이어 양세찬은 속이 좋지 않다며 아침부터 무슨 고기냐고 투덜댔지만, 고기를 좀 볶아달라고 하자 다정하게 요리를 대신해주었다. 이어 식탁에 앉아서는 박나래가 더울까 봐 선풍기 방향을 고쳐주는 등 은근히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부부의 애칭을 정하는 시간. 양세찬은 먼저 "갑을커플 어떠냐"고 물었고, 박나래가 거부하자 "꽁냥꽁냥 커플"을 언급했다. 이에 박나래가 마음에 들어 하자, 양세찬은 "내가 계속 꽁해있는 거다"라고 속뜻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