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토부, 항공기에서 갤럭시노트7 금지 권고 "안전 고려한 조치"

입력 2016-09-10 21:20:31 | 수정 2016-09-10 21:2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국토교통부에서 갤럭시노트7를 항공기에서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국토부는 10일 자료를 내 항공기에서는 갤럭시노트7 전원을 끄고 충전하지 말라고 권고했으며 위탁수하물로 부치는 것도 금지했다.

또 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 등 공항운영자에게는 이런 권고사항을 승객에게 안내하고 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권고에도 불구하고 승객이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겠다고 고집한다면 항공법에 따라 탑승을 거부하거나 (운항 중이라면) 강제적으로 사용을 제한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의 권고는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9일(현지시간) 갤럭시노트7 사용·충전을 중단하라고 권고하는 등 각국에서 사용중지 권고가 이어지는 데 이어 이날 삼성전자조차 국내 소비자에게 사용중지를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국토부는 전날인 9일에는 삼성전자 측과 만나 결함원인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갤럭시노트7의) 기내반입이나 충전을 금지하거나 (항공기에서) 전원을 끄도록 하는 등의 조처를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민의 안전·생명과 밀접하게 관계된 문제를 두고 국토부가 삼성전자의 말만 듣고 우왕좌왕했다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각국에서 갤럭시노트7 사용중지를 권고하고 있다"면서 "항공기 승객이 불안할 수 있다는 점과 안전을 고려해 사용중지를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노트7 결함으로) 화재까지 이어진 경우가 없고 기내에서 승객이 소지하고 있을 때는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었으나 승객의 안전을 더 고려해 권고를 내렸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