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항가는 길' 김하늘-이상윤, 완벽 케미…'캐릭터와 싱크로율 100%'

입력 2016-09-11 10:35:41 | 수정 2016-09-11 10:35: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공항가는 길' 포스터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연출 김철규/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은 '멜로가 허락한 최고의 감성을 만나다'라는 메인 카피처럼 안방극장을 깊은 감성으로 적실 것으로 예고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늘(최수아 역), 이상윤(서도우 역), 신성록(박진석 역), 최여진(송미진 역), 장희진(김혜원 역) 등 자신만의 색깔을 지닌 배우들의 조합이 눈길을 끈다. 제작진에 따르면, 극 중 캐릭터와 배우들의 싱크로율이 완벽하다는 전언. 제 옷을 입은 듯 존재감을 펼쳐줄 배우들이 ‘공항가는 길’의 감성을 더욱 풍성하게 채워줄 것으로 보인다.

김하늘, 이상윤의 케미와 아련한 끌림을 보여준 메인 포스터와 각 캐릭터의 색채를 수채화처럼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는 모두 찰나의 순간을 포착했음에도, 작품 전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1일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포스터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컷을 대량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눈부신 가을 햇살 아래, 숲길을 거니는 배우들의 모습은 아련함과 애틋함 등 멜로 감성을 듬뿍 담고 있다. 여기에 의외의 반전과 즐거움까지 있어 눈을 뗄 수 없다.

명불허전 청순미의 김하늘, 부드러운 매력의 이상윤, 진지함과 유쾌함을 동시에 품은 신성록, 위풍당당 쿨한 느낌의 최여진, 고혹적인 장희진 등. 카메라 셔터를 누를 때마다 배우들은 팔색조 같은 매력을 뿜어냈다고. 뿐만 아니라 투샷을 촬영한 김하늘과 이상윤은 완벽한 케미를 보여주며 감탄을 자아냈다.

실제 포스터 촬영 당시는 늦더위가 채 가시지 않았던 상황.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배우들은 늦더위 속 야외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촬영 내내 밝은 미소를 잃지 않았다. 서로에 대한 배려심 덕분에 촬영 현장은 화기애애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공항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줄 감성멜로 드라마이다. ‘봄날은 간다’ 등 충무로에서 신선한 멜로로 각광받아온 이숙연 작가와, ‘황진이’, ‘응급남녀’ 등 감성 연출로 이름난 김철규 감독의 조합이 드라마를 향한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함부로 애틋하게 후속으로 9월 21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