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계수' 차인표-라미란, 불량배와 몸싸움 후 경찰서행

입력 2016-09-11 21:42:44 | 수정 2016-09-11 21:4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계수 양복점' 라미란-차인표 / 사진=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월계수 양복점' 라미란-차인표 / 사진=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화면 캡처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차인표와 라미란이 불량배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1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불량배들과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벌이는 배삼도(차인표)와 복선녀(라미란)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복선녀는 양복점에서 일을 못하게 되자 매일 술을 마시는 배삼도를 구박했다. 두 사람은 말싸움을 했고, 옆자리에 있던 불량배들은 두 사람에게 조용히 하라며 시비를 걸었다.

이날 불량배는 “부부 싸움은 집에 가서 해라. 술맛 떨어진다”고 큰 소리를 냈다. 복선녀는 “나 언제 봤다고 반말이냐”고 응수했다.

이를 들은 불량배는 “당신처럼 목소리 크고 드센 여자 딱 밥맛이다”라며 라미란을 쳤다.

결국 배삼도와 복선녀는 술집에서 불량배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네 사람은 경찰서로 연행됐다. 하지만 배삼도는 복선녀가 들으라는 듯 자신은 맞지 않고 때리기만 했다며 복선녀의 속을 긁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