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러리 클린턴, 도널드 트럼프 향해 "꿈 깨라"

입력 2016-09-12 10:46:58 | 수정 2016-09-12 10:56:29
글자축소 글자확대
힐러리 클린턴. CNN 홈페이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힐러리 클린턴. CNN 홈페이지 캡처


힐러리 건강 이상설

힐러리 클린턴이 도널드 트럼프를 향해 "망상에 빠진 것 같은데 그런 꿈 꿔봐야 소용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힐러리 클린턴은 11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가 힐러리 클린턴의 건강 이상설을 두고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기엔 정신적·신체적 스태미너가 부족하다"며 "대통령 업무를 수행하기에 힐러리 클린턴은 부적절하다"고 공격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9·11테러 추모행사에 참석했다가 건강에 이상을 느껴 황급히 자리를 떴다. 힐러리 클린턴이 휘청대고 졸도하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닉 메릴 대변인은 "힐러리 클린턴이 추모식 도중 더위를 먹어 딸의 아파트로 갔으며 지금은 아주 좋아졌다"고 밝혔다.

힐러리 클린턴의 주치의 리자 발댁은 "힐러리 클린턴이 폐렴에 걸렸다"며 "항생제를 투여했고 일정을 조정해 쉬도록 했다"고 말했다.

힐러리 클린턴은 지난 5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연설에서도 연신 기침을 해 우려를 낳은 바 있다. 당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이를 문제 삼아 "힐러리 클린턴의 심각한 기침을 주류 언론이 취재하지 않는다"며 쟁점화를 시도했다.

힐러리 클린턴은 국무장관이던 2012년 12월 바이러스성 장염에 걸려 실신하며 머리를 부딪혀 뇌진탕을 일으켰고, 후속 검진 과정에서 혈전이 발견돼 입원 치료를 받았다. 당시 힐러리 클린턴은 1개월간 업무를 쉬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