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리혜 때문에 류현진 응원한다"…최현석, 무슨 소리?

입력 2016-09-13 14:13:53 | 수정 2016-09-13 14:13: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리혜.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리혜.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박리혜

박리혜가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요리 실력을 뽐냈다.

박리혜는 12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스페셜 셰프로 출연해 미카엘 셰프를 상대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박리혜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안정환은 박리혜를 소개하며 "오늘 나오실 스페셜 셰프는 세계적인 스타가 극찬한 셰프"라고 소개했다. 박리혜가 전 야구선수 박찬호의 아내이기 때문.

김성주는 "박리혜 씨가 너무 긴장한 나머지 녹화 시작 3시간 전에 도착했다"며 웃음을 이끌어 내 박리혜의 긴장을 풀어줬다.

박리혜는 "남편 박찬호의 추천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입을 열였다. 이에 김성주가 "박리혜 셰프가 남편한테 떠밀려 나오게 됐다"고 거들자 임창정은 "안으로 밖으로 벌어야죠"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리혜는 최현석 셰프와 인연이 있기도 하다. 박찬호가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당시 최현석 셰프의 요리를 맛보고 "아내의 요리를 따라가진 못한다"고 평가했기 때문.

최현석 셰프는 박리혜를 만난 뒤 "나는 그때부터 류현진 선수를 응원하는 것으로 갈아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