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찬호 아내 박리혜가 밝힌 첫 만남…"한 마리의 곰 같아 무서웠다"

입력 2016-09-13 09:17:13 | 수정 2016-09-13 10:26: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찬호 아내 박리혜
박찬호 아내 박리혜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찬호 아내 박리혜 / JTBC 방송 캡처


야구선수 박찬호의 아내 박리혜 셰프가 '냉장고를 부탁해'에 첫 출연했다.

박리혜 셰프는 1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남편 박찬호의 추천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의 첫 만남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박리혜 셰프는 과거 방송에서 박찬호의 첫 인상에 대해 "얼굴이 까맣고 수염 때문에 동물 같아 보였다.당시 양복 색깔이 진한 밤색이었다. 한마리의 곰같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처음에는 무뚝뚝하고 말도 없고 무서웠다. 그래서 많이 어려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05년 11월 미국 하와이서 결혼식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