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정석, 제 발로 걸어들어가는 흙길…공효진-고경표 "사귀어 봐라" 센척

입력 2016-09-13 09:26:25 | 수정 2016-09-13 09:27: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고경표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고경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질투의 화신’(서숙향 극본, 박신우 연출, SM C&C)의 조정석이 공효진과 고경표에게 사귀어보라는 파격 제안을 한다.

‘질투의 화신’은 7회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여기서는 병원에 치료하러 오지않는 화신(조정석 분)을 향한 의사 금석호(배해선 분)의 불만섞인 목소리로 시작된다.

이에 걱정하던 나리는 때마침 화신이 보이자 한복을 입은 채로 반갑게 인사를 하게된다. 하지만, 화신이 외면한 채 지나가자 그녀는 “이제는 나 아는 척도 안하겠다는 거야?”라면서 푸념하기에 이른다. 알고 보니 화신은 정원(고경표 분)으로부터 “내가 잘 해줄게”, “내가 표나리씨랑 찐한 연애한번 해보고 싶다고”라는 말을 듣고는 고민에 빠졌던 것.

화면이 바뀌고, 화신은 나리, 정원과 함께 고깃집에서 회동한 자리에서 대뜸 나리를 향해 “좋아하는 남자가 있지 않나?”, “한번 만나봐 이 자식 진짜 끝내주는 놈이야”라고 말하더니 정원에게는 “사귀어봐 둘이”라고 말하면서 미묘한 분위기를 조성한 것이다.

한편, 예고편에서는 정원은 나리를 향해 “차 한 대 척 안 사줘도, 매일 데려다주러 못 와도, 나랑 연애 해주나?”라는 진심을 전하는 모습도 공개되어 더욱 눈길을 끌기도 했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질투의 화신’ 7회 방송분에서는 나리를 향해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정원, 그리고 이들을 바라보는 화신의 미묘한 감정이 공감있게 그려진다”라며 “과연 나리와 정원이 사귀기를 바라는 화신의 본심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기대해달라”라고 소개했다.

한편, 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로, 7회는 9월 14일 수요일 밤 10시에 SBS-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