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몬스터' 강지환, 조보아 복수 위해 신승환 납치

입력 2016-09-13 09:30:12 | 수정 2016-09-13 09:3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몬스터' 신승환기사 이미지 보기

'몬스터' 신승환


신승환이 드라마 ‘몬스터’에서 악랄한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불러왔다.

지난 12일 방송 된 MBC 월화 드라마 ‘몬스터’에 양동이 역으로 나오는 배우 신승환이 악행을 저지르다 강기탄(강지환)에게 고문을 당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양동이(신승환)는 도건우(박기웅)의 지시로 도신영(조보아)를 위험에 빠트리고, 그것을 알게 된 강기탄(강지환)이 부하들을 시켜 양동이를 납치. 자백을 받아 내기 위해 물류창고로 끌고 가 고문을 하고 양동이는 무서움에 도건우가 시킨 거라고 말하면서 극의 긴장감을 불러왔다.

신승환은 '몬스터'에서 매번 뻔뻔하게 돈을 목적으로 서슴치 않고 악행을 저지르며, 비열하면서도 악랄한 연기로 세상 나쁜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으며, 때로는 코믹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한편, 신승환은 류승완 감독의 신작 영화 ‘군함도’에 캐스팅 되어 촬영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