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진설계 문의 급증…"우리집은 안전한가요?"

입력 2016-09-13 10:00:52 | 수정 2016-09-13 10:50: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진설계 문의가 이어지는 네이버 지식in.기사 이미지 보기

내진설계 문의가 이어지는 네이버 지식in.


내진설계 문의 급증

"내진설계 ○○ 아파트에도 되어 있나요?"

13일 오전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지식in 서비스엔 내진설계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전날인 12일 오후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1과 5.8의 지진으로 한반도도 지진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전현희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건축법상 내진설계를 해야 하는 건축물 143만9549동 가운데 47만5335동에만 내진설계가 적용됐다. 내진율이 33%라는 것이다.

건축법령은 3층 이상인 건축물과 연면적이 500㎡ 이상이거나 높이가 13m 이상인 건축물, 국토부령으로 정하는 지진구역 내 건축물, 국가적 문화유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있는 미술관·박물관 등은 내진설계를 하도록 규정한다.

내진율은 지역별로 차이가 났다. 비교적 최근 도시가 조성된 세종(50.8%)과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경주 근처인 울산(41%), 경남(40.8%)은 내진율이 높았다. 반면 부산(25.8%)과 대구(27.2%), 서울(27.2%) 등 대도시로 도시가 조성된 지 오래 지역들은 내진율이 낮았다.

현행 내진설계기준을 보면 건축물에 내진설계를 적용할 때는 한반도에서 2400년에 한 번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진을 견디도록 지진하중을 산출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한반도에서 2400년 만에 한 번 발생하는 지진을 리히터 규모로 환산하면 대략 6.0에서 7.0 사이일 것으로 판단한다.

이날 경주 인근 내륙지방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오후 8시 32분께 발생한 지진은 규모가 5.8로 기상청이 지진을 관측한 1978년 이래 가장 큰 규모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