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B-1B, 괌 기지 이륙 2시간이면 평양 평탄화"

입력 2016-09-13 11:50:28 | 수정 2016-09-13 11:5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괌 기지에서 이륙한 B-1B. 미 공군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괌 기지에서 이륙한 B-1B. 미 공군 제공


B-1B, 괌 기지 이륙…"2기·2시간이면 평양 초토화"

미군의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가 13일 오전 괌 앤더슨 기지를 이륙해 이날 10시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 도착했다.

B-1B는 최고 속도 마하 2로 지구에서 가장 빠른 폭격기다. 최고 속도 비행시 괌 기지 이륙 2시간이면 한반도에 도달 가능하다.

이날 오산에 도착한 B-1B 양쪽엔 한국 공군의 F-15K 각 2대씩 4대가 호위 비행을 했다. F-15K는 대구 제11전투비행단 소속으로 동해상에서 B-1B와 합류했다. 이어 미 7공군 F-16의 호위를 받은 B-1B가 한 기 더 도착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강력한 한미동맹을 상징하듯 한미 공군이 각각 호위 비행을 한 것"이라며 "한미의 긴밀한 협조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B-1B가 실제 작전에 들어가 최대 속도로 비행한다면 괌에서 출격해 2시간 정도면 평양에 대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1B의 폭탄 적재량은 미군의 3대 전략폭격기인 B-2와 B-52보다 많다. 최대 탑재량이 기체 내부는 34t, 날개를 포함한 외부는 27t에 달한다. 2000파운드급 MK-84 폭탄 24발, 500파운드급 MK-82 폭탄 84발, 2000파운드급 GBU-31 유도폭탄 24발 등을 탑재할 수 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이번에 출격한 B-1B 2대면 평양에 김정은이 숨어있을 만한 곳들은 완전히 초토화할 수 있는 양의 폭탄을 실을 수 있다"며 "유사시 가장 빠르게 평양으로 침투해 김정은을 제거할 수 있는 전략자산"이라고 말했다.

다만 B-1B가 어떤 폭탄을 탑재했는지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B-1B의 위력은 미국이 2001년부터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세력 소탕을 위해 수행한 '항구적 자유 작전'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당시 B-1B 6대가 투하한 폭탄과 미사일이 연합군 전체 투하량의 40%를 차지했다.

B-1B는 B-52, B-2와는 달리 핵폭탄은 장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B-1B에도 핵폭탄을 탑재할 수 있지만 러시아와의 핵 군축 협상으로 인해 핵폭탄 탑재기능은 모두 제거된 상태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B-1B가 공개적으로 한반도에 출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과거에도 훈련을 위해 비공개로 전개된 적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005년 11월 미군이 B-1B 전략폭격기를 동원한 폭격훈련을 강원도 원주와 태백에서 감행했다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