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다산의 여왕' 김지선 "아이 넷 낳은 후 이혼 결심" 충격 고백

입력 2016-09-19 10:16:25 | 수정 2016-09-19 10:18: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지선 /동치미기사 이미지 보기

김지선 /동치미


'다산의 여왕' 김지선이 이혼을 결심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동치미'는 ‘왜 우리는 만나면 싸울까?’라는 주제로 잉꼬부부도, 친구 같은 형제 사이도 피해갈 수 없는 싸움에 얽힌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지선은 “남편과 부부 싸움을 했는데 합의점이 도무지 만들어지질 않았다. 그래서 남편과 더는 살 수 없겠다는 생각에 집을 나왔다. 그때 집을 나오지 않았다면 정말 이혼을 했을지도 모른다”고 말문을 열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녀는 “결혼 이후 처음으로 남편과 크게 싸웠는데 더 있다가는 막말이 나올 것 같아서 내가 집을 나와 버렸다. 그런데 친정을 가기에는 시간이 너무 늦었고 친구 집에도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차에 앉아있는데 남편에게 전화와 문자가 오더라. 나중에는 휴대전화를 아예 꺼버렸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아파트 주차장 차 안에 앉아있는 내 신세가 너무 처량했다. 그런데 속상한 상황에서도 잠은 오더라. 그래서 잠이 들었고 눈을 뜨니 새벽 4시 반이었다”며 “그 순간 아이들 생각이 났다. 큰 아이들은 괜찮은데 유치원생인 딸이 눈에 밟히더라. 그래서 등원 시간에 맞춰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유치원 앞에 몰래 숨어서 딸의 모습을 지켜봤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지선은 “딸아이가 무사히 유치원에 들어가는 것을 확인하고 돌아서려는 순간 남편과 마주쳤다. 남편이 내 팔을 붙잡고 근처 카페로 가서는 ‘당신이 사라지면 내가 걱정할 거란 생각은 안 해? 그게 그렇게 화날 문제였어? 대화로 풀자. 미안해’라고 말을 해서 그 날 집으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그녀는 “그날 이후 ‘살다 보면 누군가와 종종 다툴 일이 있을 텐데 그 순간, 잠시 피하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남편과 싸우던 그 순간에 내가 집을 나가지 않고 그대로 있었다면 무슨 사달이 났을지도 모른다”고 남편과의 간단한(?) 화해 비법을 털어놓으며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