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동국 넘어뜨린 이종성, 나이차가 문제 아니다

입력 2016-09-19 13:32:40 | 수정 2016-09-19 13:4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종성이 이동국을 밀어 넘어뜨리는 장면. MBC스포츠플러스2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종성이 이동국을 밀어 넘어뜨리는 장면. MBC스포츠플러스2 캡처


이동국 밀친 이종성 '논란'

이동국이 경기 도중 봉변을 당했다. 싸움을 말리려다 이종성에게 밀려 그라운드에 넘어진 것.

이동국은 18일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전북과 수원의 경기에서 이종성에게 수난을 당하고 말았다. 이동국은 전북이 뒤지던 후반 26분 프리킥 상황에서 양팀의 몸싸움이 과열되자 이를 말리러 가다 이종성에게 가슴팍을 강하게 밀리며 그라운드에 뒹굴었다.

뜻밖의 상황에 놀란 이동국은 바닥이 나뒹군 채로 황당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한참을 앉아 있었다. 이동국이 일어난 이후 이종성의 수차례 고개를 숙여 사과했지만 이동국의 화는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동국은 물리적 대응은 하지 않았다.

사건은 조나탄과 김신욱의 몸싸움에 시작됐다. 수비벽을 쌓는 과정에서 조나탄과 김신욱이 시비가 붙은 것이다. 이동국은 자칫 큰 싸움으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을 막기 위해 두 사람에게 다가갔다. 그때 이종성이 나타나 이동국을 오른팔로 거칠게 밀어 넘어뜨렸다.

이종성이 경기 중 이동국에게 사과했지만 축구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이동국과 이종성의 13살 나이차를 차치하고 스포츠맨십이 결여된 행동이란 질타가 이어졌다. 특히 이동국이 해당 상황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종성의 행동이 더욱 논란이 됐다.

이날 이종성은 후반 32분 거친 파울로 옐로우 카드를 받아 경고가 누적돼 퇴장됐다. 과열된 경기 양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였다. 전북은 한 골을 만회해 수원과 1 대 1로 비겨 30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