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머니룸' 이상민, 전성기 48억 현금자판기 수준? "나 돌아갈래"

입력 2016-09-19 17:58:15 | 수정 2016-09-19 18:19: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머니룸' 이상민기사 이미지 보기

'머니룸' 이상민


가수 이상민이 전성기 시절의 '부(富)'를 회상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머니룸'에서 이상민은 굴곡진 인생사를 고백했다.

이날 MC 김성주가 "이상민은 전성기 시절 현금 48억원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재는 법조인 못지 않은 파산전문가가 됐다.

이상민은 눈을 지긋이 감으며 인정하는 눈치였다. 백지영이 "언제 쯤 채무가 끝나냐"고 묻자 "채권자들과 원만한 협의를 해야 한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상민은 룰라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얼마를 낼 수 있냐는 질문에 "다 쓰죠 얼마든"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노홍철이 "100억?"이라고 다시 묻자, 이상민은 "100억이 뭡니까. 1000억도 낼 수 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상민은 "제가 빚을 내서라도 갈 수 있다면 다시 가겠다"며 "그때는 돈 걱정 없이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룰라의 조건에 모든 것을 맞춰주겠다'며 개런티 1억을 제공했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