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의 선전포고 "짠내 주의 하세요"

입력 2016-09-20 09:46:32 | 수정 2016-09-20 09:49: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질투의 화신'으로 '역대급' 캐릭터를 얻게 된 배우 조정석이 촬영 소감을 전했다.

조정석은 극 중 프로페셔널한 베테랑 기자지만 마초의 탈을 쓴 쿠크다스 심장을 지닌 남자 이화신으로 안방 여심을 제대로 들었다 놨다 하고 있다. 이화신을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게 만드는 조정석의 섬세하고도 치밀한 연기는 또 다시 인생 캐릭터를 구축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

방송 이후 동료 배우들이나 지인 들에게 재밌게 보고 있다는 연락을 많이 받고 있다는 그는 “특히 드라마의 내용과 캐릭터의 감정선에 공감을 한다는 반응을 볼 때마다 가장 보람과 희열을 느낀다”며 “어딜 가더라도 좋은 반응을 몸소 실감하고 있어 힘이 난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조정석은 촬영장 분위기는 물론 배우들 간의 호흡도 유쾌하고 즐겁다며 자부했다. “배우들의 표정만 봐도 알 수 있을 정도로 고무적이다”라고 해 안방극장까지 전염되는 유쾌한 웃음의 원천을 짐작케 했다.

또한 앞으로의 전개에 있어서는 “더욱 험난해지고 짠내나는 화신이를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뿐만 아니라 나리(공효진 분), 화신, 정원(고경표 분)이의 진화된 삼각 로맨스가 본격화 될테니 기대해달라”고 관전포인트를 직접 꼽아 본방 사수를 예약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지난 8회 방송 말미에서 화신은 자신의 건강을 염려해 흑기녀를 자처한 나리를 바라보며 사랑에 빠진 듯한 감정을 내비쳤다. 곧이어 술에 취한 나리를 숙직실에 데려다 주곤 함께 잠이 들어 버린 엔딩은 과연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날씨를 맞게 될지 기대를 더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