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광종으로 소름돋는 변신…이준기에겐 핫 컷이면 충분했다

입력 2016-09-20 10:03:06 | 수정 2016-09-20 10:0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준기가 왕소에서 광종으로 변하는 장면. '달의연인'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준기가 왕소에서 광종으로 변하는 장면. '달의연인' 캡처


'이준기가 광종'

이준기의 변신에 안방극장이 충격에 휩싸였다.

이준기(왕소 역)는 19일 방송된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반전 연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고려 광종인 정체가 밝혀졌기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준기는 가면을 벗고 기우제의 제주로 나섰다. 불길한 황자라는 눈총을 받으며 자란 이준기는 이지은(해수 역)의 도움으로 흉터를 가릴 수 있게 되자 발걸음이 당당해졌다. 사람들의 시선도 달라졌다.

이에 이준기는 이지은에게 고마움의 미소를 보냈다. 이준기의 부드러운 면모가 발휘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이내 화면이 붉게 불들며 이준기의 표정이 살벌해지고 눈빛이 날카로워졌다. 이지은의 눈에 비친 이준기의 미래, 즉 광종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그동안 '형제를 죽이는 광종은 누굴까'라고 궁금해 하던 이지은은 그제서야 의문을 풀게 됨과 동시에 충격에 휩싸였다. 광종은 왕권강화를 하기 위해 노비안검법, 과거제, 관복제 등으로 성군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지만 숙청을 일삼았던 '피의 군주'이기도 하다.

시청자들 역시 이지은처럼 충격에 빠졌다. 이준기의 연기가 작품 전체의 분위기를 반전시켰기 때문이다. 이준기는 자신감을 찾아가는 소년 황자 왕소에서 '피의 군주' 광종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눈빛엔 세월의 풍파마저 서려 있었다. 이준기는 단 한 컷의 연기로 모든 것을 담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