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렉덕스컷] 윤아, 임시완·지창욱도 반할걸?…'10초'의 마력

입력 2016-09-21 11:41:00 | 수정 2016-09-21 12:52: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아에게 반한 기억이 있다."

송윤아가 그룹 소녀시대의 윤아를 두고 한 말이다. 윤아와 송윤아는 tvN의 새 금토드라마 'THE K2'에서 호흡을 맞췄다. 여자도 반했는데 남자까지 반하지 않을 수 없다. 윤아와 유사이래 최강의 선남선녀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지창욱 역시 "믿고 할 수 있는 파트너"라며 기대와 만족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윤아.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윤아. 최혁 기자


윤아는 데뷔 때부터 노래와 연기를 병행한 원조 '연기돌'이다. 소녀시대가 데뷔하던 2007년 MBC '9회말 2아웃'을 통해 본격적인 연기를 시작했다. KBS 일일드라마 '너는 내 운명'에선 주연 장새벽 역을 맡아 주부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때문에 윤아는 아직도 '새벽이'로 통한다.

걸그룹 활동과 연기 병행이 순조로웠던 것은 아니다. 윤아는 '너는 내 운명'의 흥행과 별개로 연기력 논란에 부딪혔다. 이후 주연을 맡았던 '신데렐라 맨', '사랑비', '총리와 나'는 한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참패했다. 역설적으로 윤아의 연기력은 나아지고 있었다. 조금씩.

때문에 'THE K2'는 연기자로서의 윤아에게 중요한 드라마다. 원숙한 연기는 물론 실적으로 윤아라는 이름값을 보여줘야 한다. 지난해 중국 후난위성TV 드라마 '무신 조자룡'에서 1인 2역을 맡아 온라인 누적 조회수 100억회 신화를 달성했던 윤아다.

'THE K2'의 성패는 일찌감치 주인공으로 낙점된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윤아는 'THE K2' 촬영을 마치는 대로 '왕은 사랑한다' 사전 촬영에 들어간다. 퓨전 멜로 사극인 이 작품에서 윤아는 '장그래'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과 짝을 이룬다. 임시완이 '미생'을 통해 연기돌 입지를 탄탄히 굳힌 만큼 윤아의 연기력에 대한 기대수준 또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윤아.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윤아. 최혁 기자


부담감은 쉬이 털지 못했지만 윤아는 도전을 택했다. 윤아는 20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외부의 시선보다 나 자신에게 도전하는 의미가 큰 작품"이라며 "인생작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행사에 앞서 공개된 'THE K2' 예고편 영상에는 지금까지완 다른 윤아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저 여자를 죽여!"라고 외치는 장면과 맨발로 거리를 헤매는 장면은 마냥 예쁘기만 한 윤아와는 거리가 멀었다.

이에 대해 윤아는 "대본을 보자마자 고안나라는 캐릭터에 빠져들어 출연을 결정했다"며 "그동안 밝고 씩씩한 캐릭터를 해왔기 때문에 이런 역할에 더 끌렸던 것 같다. 처음 시도해보는 장면들이 많아 재밌고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아는 'THE K2'에서 유력한 대선주자의 숨겨진 딸 고안나로 열연한다. 고안나는 어린 시절 엄마의 죽음에 대해 자책하는 은둔형 외톨이다. 스페인의 수도원에서 10여년간 격리돼 세상과 단절된 삶을 살던 고안나는 자신의 경호를 맡은 김제하(지창욱 분)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간다. 윤아의 연기 인생 2막은 23일 그 막이 오른다.

임시완과 호흡을 맞추는 '왕은 사랑한다'에서 윤아는 고려 최고 부호의 딸 린으로 분한다. 고려 개혁에 힘쓰는 군주 충선왕과의 로맨스다. 방송은 내년 상방기에 편성될 예정이며 촬영은 오는 11월 시작된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영상=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