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도연 "'굿와이프', 두려운 도전이었죠"

입력 2016-09-20 09:12:20 | 수정 2016-09-20 12:18: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도연 /사진=하퍼스바자기사 이미지 보기

전도연 /사진=하퍼스바자


배우 전도연이 드라마 '굿와이프' 종영 소감을 전했다.

20일 패션 잡지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는 배우 전도연과 함께 한 10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전도연은 얼마 전 종영한 ‘굿와이프’에 대해 묻는 질문에 “두려운 도전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누군가에게 칭찬을 듣기 위해 사는 인생이 아니기 때문에 ‘김혜경’이 매 순간 자기 자신을 위해서 사는 인생을 살기를 바랬다”며 소감을 전함과 동시에 캐릭터를 향한 끊이지 않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도연 /사진=하퍼스바자기사 이미지 보기

전도연 /사진=하퍼스바자


이번 화보 촬영은 한국 영화계 안팎의 균형적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하퍼스 바자’와 ‘버버리코리아’가 함께 시작한 ‘시네마 엔젤’ 프로젝트가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뜻 깊은 해로, 지난 2009년 4번째 시네마 엔젤로 선정 된 바 있는 전도연이 문화 소외계층을 위해 다시 한 번 뜻을 모아 그 의미를 더한다.

사진 속 전도연은 버지니아 울프의 소설 ‘올란도’를 모티브 삼아 만들어낸 버버리의 의상을 입고 매혹적인 모습을 뽐내고 있다. 특히 과감한 프릴과 꽃무늬, 화이트와 블랙 등 모노톤으로 이루어진 의상을 완벽 소화해낸 전도연은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