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바마 마지막 유엔 연설…'핵전쟁' 언급, 北 김정은 향해 '경고'

입력 2016-09-21 10:18:50 | 수정 2016-09-21 10:18: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바마 마지막 유엔 연설. 뉴욕타임스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오바마 마지막 유엔 연설. 뉴욕타임스 캡처


오바마 마지막 유엔 연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임기 중 마지막 유엔 연설을 마쳤다. 오바마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마지막 유엔 연설에서 핵전쟁을 언급하며 북한을 향해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핵무기 확산 방지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핵 없는 세상을 추구하지 않으면 핵전쟁의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란의 사례를 들며 북한과 비교하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은 핵 프로그램 동결 조치를 수용함으로써 국제 협력 능력을 향상시켰지만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하며 모두를 위험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을 직접 겨냥하며 "이런 기본적인 합의를 깨는 어떤 나라든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핵전쟁 우려 언급은 전세계가 핵무기 개발 경쟁을 중단하지 않으면 핵전쟁의 파국을 맞을 수도 있다는 원론적인 발언이다. 핵무기 개발 중단 및 감축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을 포함한 핵무기 보유국은 핵 감축의 길을 걷고, 또 다시는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기본적인 규범을 재확인해야 할 각별한 책임감 있다"고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임기 중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 도중 글로벌 경제에 대해 언급하는 과정에서 "성공한 한국과 불모지 북한의 극명한 대조는 중앙계획경제, 통제경제가 더 이상 나아갈 곳이 없는 막다른 길이라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