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수라' 김성수 감독 "정우성 얼굴, 더 망가트리지 못해 후회"

입력 2016-09-21 16:52:10 | 수정 2016-09-21 17:2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수라' 정우성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수라' 정우성 /사진=최혁 기자


'아수라' 김성수 감독이 촬영 소회를 전했다.

21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영화 '아수라'(감독 김성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아수라'는 정우성, 주지훈, 황정민, 곽도원, 정만식의 통렬한 액션을 고스란히 담아 남성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수라'에서 정우성은 맞고 터지기를 반복한다. 고래 등 사이에 끼인 새우 처럼. 이에 대해 김성수 감독은 “정우성 얼굴을 더 망가트리지 못한 것이 후회하는 점이다. 처음 촬영에 들어갈 때 '당신은 시작부터 끝날 때 까지 상처투성이 얼굴일 것'이라고 정우성에게 말했다. 근사한 그의 모습이 보이지 않게끔 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설명했다.

정만식이 일방적으로 정우성의 안면을 가격하는 신이 인상적이었다. 심지어 담요를 씌우고 때린다. 김 감독은 “촬영감독 마저 못찍겠다고 했다. 정우성 얼굴을 어떻게 때리냐고 하는데, 담요를 덮었다. 그랬더니 정만식이 신나게 때리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정우성은 "제 얼굴에 대한 관심과 배려 감사합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만식은 "많이 때려봤던 사람이기 때문에 타점을 맞춰서 정확하게 가격했다. 통쾌했다"라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다. '비트' 김성수 감독의 액션 복귀작으로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등 선 굵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