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수라' 주지훈 "첫 액션 영화…액션 달인 정우성만 믿었다"

입력 2016-09-21 16:46:46 | 수정 2016-09-21 17:2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수라' 주지훈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수라' 주지훈 /사진=최혁 기자


배우 주지훈이 첫 액션 영화를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영화 '아수라'(감독 김성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주지훈은 “액션 영화는 처음”이라면서도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정우성 형님이 자타공인 액션 달인이셔서 믿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우성 형님이 다 맞춰주더라. 잘 짜여진 액션이 아닌 감정에 따른 몸부림 같은 느낌이었다. 직접 손을 얼굴에 대는 액션을 정우성이 하더라. ‘할 수 있겠니?’라고 묻기도 했다"라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실제로도 한 몇 대.. 통쾌했다”라면서 “고난이도의 액션임에도 불구하고 믿고 따라가는 입장으로 잘 찍었다"라고 덧붙였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다. '비트' 김성수 감독의 액션 복귀작으로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등 선 굵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