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수라' 황정민 "악역 롤모델? 뉴스에 나오는 분들 참고"

입력 2016-09-21 16:59:37 | 수정 2016-09-21 17:25: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수라' 황정민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수라' 황정민 /사진=최혁 기자


배우 황정민이 날 선 악역으로 돌아왔다.

21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영화 '아수라'(감독 김성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황정민은 캐릭터에 대해 "악역을 하게 되면 고민을 하게 된다. 연기 톤이 비슷하면 어떡하나 하고. 저 스스로에게 믿는 것이 있었다. 인물에 대해 고민하다보면 나도 모르는 박성배가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부담감을 털어놨다.

이어 "오늘 처음 영화를 봤는데, 내 얼굴 표정에 대해 구경하듯이 봤다. 조금씩 변화가 있었고, 이 작품을 허투루 하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 마찬가지로 곽도원이 검사역에 대해 부담감을 가지고 있었지만 나도 그랬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떻게하면 관객에게 정나미 떨어지는 인물로 보여질까 고민을 먼저 했다. '롤모델'이 주변에 많다. 뉴스에도 있고, 겉과 속이 다른 분들이 너무 많더라"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황정민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때 뒷풀이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우리가 어떻게 모일 수 있을까. 우리 인생의 처음이자 마지막 작품이 아닐까 했다. 나 뿐아니라 다섯 배우들이 똘똘 뭉쳤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야기는 칙칙하고 말도 안되는 얘기다. 하는 사람들은 신나서 진짜처럼 관객에게 보여줘야 하는 것이 아닌가 했다. 촬영 전이었는데 똘똘 뭉쳤다. 기분 좋게. 이렇게 행복한 작업 기억은 없었다"라고 애정을 전했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다. '비트' 김성수 감독의 액션 복귀작으로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등 선 굵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