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고경표 키스에 조정석 질투 feat. 천둥번개

입력 2016-09-22 09:05:32 | 수정 2016-09-22 09:08: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배우 조정석이 이화신의 질투 본능을 더욱 응원하게 만들고 있다.

극 중 프로질투러 이화신(조정석 분)은 현재 표나리(공효진 분)를 향한 마음을 자각하고 몰래하는 짝사랑에 돌입했다. 그는 홍혜원(서지혜 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들키고도 애써 부정했지만 흔들리는 눈빛만으로도 표나리의 애정이 고픈 화신의 심정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

특히 어제(21일) 방송에서 화신은 자신의 앞에서 “기자님 안 좋아한다. 지긋지긋하다. 세상에 남자가 이화신 하나만 남아도 다신 좋아하지 않을 거다“ 등의 진심 섞인 표나리의 폭언(?)을 듣고 내색하진 않았지만 얼굴이 굳어졌다. 또한 그녀가 더 이상 자신이 아닌, 하물며 자신이 소개시켜주기까지한 절친 정원(고경표 분)과 잘 되어가고 있는 모습에 타들어가는 속을 감출 수 없었다.

조정석은 그런 이화신의 폭풍같은 심리를 디테일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강하게 부정할수록 숨겨지지 않는 진심은 시청자들이 극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것. 흔들리는 눈동자며, 찰나의 표정 변화 등 세밀한 연기를 통해 드라마의 감성을 더욱 섬세하게 만들어내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표나리와 고정원의 키스 장면을 차마 보지 못하고 자리를 피해 걷는 화신에게 떨어지는 빗방울은 벼락맞은 그의 심정을 대변했던 엔딩이었기에 더욱 짠내가 폭발했다. 때문에 시청자들은 그의 질투심이 더욱 불붙기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화신이 정원의 스캔들 소식을 접하고 충격에 휩싸인 나리를 찾아 직접 정원에게 데려다주었다. 무엇보다 정원을 두둔하며 자신보다 훨씬 나은 사람이라고 강조하는 대목은 보는 이들을 더욱 애잔하게 만들었다.

디테일이 달라도 뭔가 다른 배우 조정석의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오늘(22일) 밤 10시에 10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