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다 "10억짜리 목소리 보험 해약"…이유 들어보니 '폭소'

입력 2016-09-22 09:45:47 | 수정 2016-09-22 09:4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바다가 10억짜리 목소리 보험 가입 사실을 고백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이하 '판듀') 왕중왕전 2부에서는 다시 보고 싶은 화제의 출연진과 가수 김건모, 김범수, 양희은, 장윤정, 박명수, 바다의 무대가 이어진다.

팀장으로 나선 '제3대 판듀' 김건모는 "우리 팀에 숨겨두었던 보배"라며 바다를 내세웠다. MC 전현무는 본격 대결에 앞서 바다에게 "목소리 보험 들었다는 이야기가 있다"라고 질문했다. 이에 바다는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소중한 게 뭘까 생각했는데 ‘목’이었다. 솔로로 데뷔하자마자 목소리 보험을 들었다. 10억짜리였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 성대 결절 수술을 받고 힘들었던 기억과 뮤지컬, 라이브 공연이 잦은 활동 특성상 보험사의 ‘목소리 종신 보험’ 제안이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던 것.

전현무는 과거형으로 말을 맺은 바다에게 “지금은 (보험 가입 상태가) 아니냐”라고 물었다. 바다는 잠시 망설이다 “다달이 내야 할 보험료가 너무 비싸서 환급 받았다”라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바다는 이 날 방송에서 과거 이선희의 ‘판듀’로 5연승을 달성하며 프로그램 최초로 ‘명예 졸업’에 성공한 ‘낭랑 18세 예진아씨’, 그리고 바이브의 ‘판듀’이자 역대 최연소 참가자였던 ‘열네 살 고음대장’과 함께 업그레이드된 고음 무대를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