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항가는 길' 김하늘 이상윤, 운명적 재회…최루성 멜로의 시작

입력 2016-09-22 11:42:26 | 수정 2016-09-22 11:43: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항가는 길' 김하늘 이상윤기사 이미지 보기

'공항가는 길' 김하늘 이상윤


‘공항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이 재회한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연출 김철규/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이 9월 21일 베일을 벗었다. “멜로가 허락한 최고의 감성을 만나다”는 메인 카피처럼 ‘공항가는 길’은 첫 회부터 안방극장에 차원이 다른 감성을 선사했다. 웰메이드 감성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알린 것.

이 같은 ‘공항가는 길’의 감성을 더욱 깊이 있게 만들어 준 것이 바로 두 남녀 주인공 김하늘(최수아 역)과 이상윤(서도우 역)의 섬세한 연기이다. 지난 1회, 둘의 인연은 몇 번이고 닿을 듯 말 듯 스쳤다. 그러다 방송 말미 같은 비행기에서 마주 하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은 아련한 끌림을 예고하며 안방극장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9월 22일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드라마의 제목처럼, ‘공항’에서 재회한 김하늘과 이상윤의 모습을 노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김하늘과 이상윤은 공항 한 가운데에서 마주 서 있다. 승무원 복장의 김하늘은 커다란 캐리어를 끌고 있으며, 그녀의 앞에는 이상윤이 우두커니 서 있다. 어두운 밤, 인파가 빠져나간 공항. 두 사람의 재회. 이들이 다시 마주한 이유가 무엇인지,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해당 장면은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공개됐던 장면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첫 공개 당시 마주 선 김하늘 이상윤, 두 사람의 미소만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장면인 만큼, 이 장면이 향후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또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공항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줄 감성멜로 드라마이다. 멜로가 허락한 최고의 감성을 보여줄 드라마 ‘공항가는 길’ 2회는 22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