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수라' 주지훈 "'무한도전' 팀킬 난무…정우성 막춤, 곽도원 혼신의 '곡성' 연기" (인터뷰)

입력 2016-09-23 14:51:43 | 수정 2016-09-23 18:5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수라' 주지훈, '무한도전' 촬영 소감
'아수라' 주지훈 /앤드크레딧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아수라' 주지훈 /앤드크레딧 제공


[김예랑 기자] 배우 주지훈이 '무한도전' 출연 소감을 밝혔다.

2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아수라'의 주지훈을 만났다.

'아수라' 팀은 영화 개봉을 앞두고 오는 24일 방영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녹화에 참여했다. 주지훈은 "열심히 했다"면서 "시키는 것만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주지훈은 "예능은 확실히 부담스럽다. 시스템을 전혀 모르니까 어려웠다"라면서 "제가 맨날 까불까불 하는데 상대가 파악이 돼야 하는거다"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팀킬이 장난 아니었다. 정우성 형이 춤을 시키는데 막상 내가 추기도 전에 우성 형이 막춤을 추고. 안 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라고 웃음이 넘쳤던 촬영 현장을 전했다.

'아수라' 주지훈 황정민 정우성 곽도원 정만식 등이 '무한도전'에 출연한다.기사 이미지 보기

'아수라' 주지훈 황정민 정우성 곽도원 정만식 등이 '무한도전'에 출연한다.


또 "우성 형이 곽도원 형에게 연기를 부탁하자 되려 '무한도전' 팀이 말리더라. 그런데 도원 형이 "괜찮은데? 할 수 있는데?"라시면서 혼신의 힘을 다해 '곡성' 연기를 하더라. (웃음)"라고 말하며 혀를 내둘렀다.

주지훈은 "우성 형, (황)정민 형도 하더라. 아래턱이 다 떨릴 정도로 열심히. 이게 이렇게까지 할 일인가 생각했다"며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제 분량은 많이 없을 거다. 그저 시키는 것만 했다"라고 전했다.

주지훈은 악인으로 가득한 '아수라'에서 한도경(정우성)을 형처럼 따르는 인물 문선모 역을 맡았다. 극중 한도경 대신 박성배의 수하로 들어간 문선모는 서서히 악에 물들어 간다. 주지훈은 비열, 댄디함이 공존하는 야누스적인 이미지로 지옥도의 방점을 찍는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한국형 느와르다. '비트' 김성수 감독의 액션 복귀작으로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등 선 굵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