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리콜 했는지조차 기억하지 못할 것"

입력 2016-09-23 14:09:08 | 수정 2016-09-23 14:0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갤럭시노트7 리콜 절반 이뤄져"

"6개월 후면 아무도 갤럭시노트7 리콜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경제전문지 포춘에 따르면 미국 3위 이동통신사인의 스프린트 마르셀로 클라우르 CEO는 갤럭시노트7 리콜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그만큼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는 의미다.

포브스 역시 22일(현지시간) "삼성이 리콜을 상당히 잘 처리했다"며 "모든 것이 사려 깊었다. 자발적 리콜이 아니었자면 더욱 비판 받았을 것"이라고 평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뉴스룸에서 "갤럭시노트7 리콜이 절반가량 이뤄졌다"며 "갤럭시노트7 이용자의 90%는 신제품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10%만이 갤럭시노트7 개통을 취소하고 환불하거나 다른 제품으로 교환한 것이다. 이는 시장 예상치보다 비교적 낮은 수치다.

시장에서는 미국 소비자들의 갤럭시노트7 개통 취소율에 관심이 집중됐다. 개통 취소율을 통해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얼마만큼의 타격을 입었는지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지난 14일 미국 시장에서 갤럭시노트7 100만대에 대한 공식 리콜을 발령했다. 삼성전자는 21일부터 시작된 리콜을 위해 갤럭시노트7 50만대를 현지 이동통신사 등에 공급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