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헬멧 벗은 지 2년"…크레용팝 '두둠칫', 나팔바지 열풍 이끈다

입력 2016-09-23 15:12:34 | 수정 2016-09-23 15:1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크레용팝 쇼케이스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크레용팝 쇼케이스 / 사진 = 변성현 기자


걸그룹 크레용팝이 첫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는 크레용팝의 첫 정규앨범 'Evolution pop_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크레용팝 멤버 소율은 "1년 6개월 만에 정규앨범을 가지고 국내에 컴백했다. 많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달라"고 입을 열었다.

금미 역시 "우리를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기쁘다. 첫 정규앨범이라서 멤버 모두가 많이 참여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크레용팝이 보여주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크레용팝은 2012년 '빠빠빠'를 공개하며 단숨에 대세로 떠올랐다. 헬멧을 착용한 독특한 스타일링 덕에 '크레용팝' 하면 자연스레 헬멧이 생각났다.

크레용팝 쇼케이스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크레용팝 쇼케이스 / 사진 = 변성현 기자


멤버들은 "헬멧을 벗은지 2년이 넘었다. 그래도 여전히 많은 분들이 기억해주고 사랑해주신다. 하지만 저희가 앞으로 헬멧을 쓰지 않기 때문에 다른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며 "이번 '두둠칫'에서는 나팔바지를 입는다. 나팔바지가 새롭게 유행되는 아이템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크레용팝의 신곡 '두둠칫'은 남성듀오 원투 출신 오창훈과 그룹 구피 박성호가 작사, 작곡했다. 신나는 멜로디와 재치 넘치는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레트로 디스코 곡이다. 이 외에도 '투 머치(Too Much)', '다가와', '부기우기' 등 총 15개 트랙이 정규앨범에 수록돼 있다.

크레용팝은 "'빠빠빠'를 정말 많이 사랑해주셨다. 이번 신곡은 차트 안에만 들었으면 한다.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길거리에서 곡이 많이 들리면 좋겠다"며 "오랜만에 활동하는 만큼 팬분들도 많은 응원 보내줄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크레용팝은 26일 국내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음반을 공개한 뒤,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