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병재, 나라와 키스위해 까치발…'키작남'도 할수 있다

입력 2016-09-23 09:52:52 | 수정 2016-09-23 09:53: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병재-나라, 하이트진로 망고링고 광고 촬영
유병재 나라 /사진=하이트진로기사 이미지 보기

유병재 나라 /사진=하이트진로


유병재와 헬로비너스 나라가 맥주 광고로 연인호흡을 맞췄다.

하이트진로는 과일믹스 제품인 하이트 망고링고(이하 망고링고)의 첫 번째 TV광고 ‘쇼핑’편과 ‘키스’편을 지난 22일 공개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하이트가 새로운 개념의 과일믹스 제품으로 출시한 망고링고의 첫 번째 광고로 총 두 편으로 제작되었다. 이번 광고에는 방송인 유병재와 함께 걸그룹 ‘헬로비너스’의 나라가 커플로 등장해 두 남녀가 데이트 중 겪는 당황스러운 상황을 달달한 망고링고를 마시며 넘기는 코믹한 내용을 담았다.

데이트 중 옷가게를 방문해 여자친구인 나라가 골라준 옷을 입어보는 유병재. “어려보여?”라고 물으며 즐겁게 옷을 입는 유병재에게 종업원은 “어머 부녀사이 너무 좋아보이네”라고 말해 분위기를 깨트린다. 순간 정적이 흐르며 당황한 유병재와 나라. 이어 ‘그래도 사랑하면 달달하게 망고 한 잔’이라는 카피와 함께 유병재와 나라가 달달한 망고링고의 특별한 맛을 즐기는 모습이 이어진다.

‘쇼핑’편에 이어 ‘키스’편은 데이트의 끝자락, 가로등 밑 묘한 분위기 속에서 입맞춤을 시도하는 나라와 유병재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점점 가까워지는 둘 사이, 여자친구보다 키가 작아 까치발을 들고 입맞춤을 시도하던 유병재가 중심을 잃자 나라는 그런 유병재를 안쓰럽다는 듯 쓰다듬어준다. 민망한 그 순간 ‘그래도 사랑하면 달달하게 망고 한 잔’이라는 카피와 함께 유병재와 나라 커플은 망고링고를 마시며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간다.

이번 광고 촬영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유병재와 나라도 처음에는 커플연기에 어색해했는데 이 어색함을 해결한 것 역시 달달한 망고링고 한 잔이었다고 한다. 현장에서 망고링고를 마신 이들은 앞으로 데이트를 하거나 달달함이 필요한 순간에는 꼭 망고링고를 한 잔 해야겠다며, 망고링고의 달달한 맛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