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이시언의 아쉬움 "조연 캐릭터로만 굳어지는 느낌"

입력 2016-09-24 09:15:05 | 수정 2016-09-24 09:15: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이시언이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취 15년 차 이시언의 싱글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이시언은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에서 인연을 맺은 배우 정경호와 만나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경호는 이시언에게 “‘W’ 촬영 다 끝났냐”라며 말문을 띄웠다. 이시언은 “재밌었다”라며 “실은 난 진짜 주연이 한 번 되보고 싶다. 캐릭터가 굳히는 기분이다. 'W' 정대윤 감독님한테 내가 강철이를 하면 어떨지 물어보기도 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정경호는 "형 잘해 왔잖아"라고 말하며 "반드시 기회는 온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시언은 '나혼자산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조연 연기와 주연 연기가 따로 있지는 않다.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거다. 그렇지만 배우니까 배우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주연을 꿈꾸지 않겠느냐. 기회가 온다면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능력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