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엔 안보리, 핵실험금지 결의안 채택 "핵무기 개발 중단하라"

입력 2016-09-24 10:08:12 | 수정 2016-09-24 10:08: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유엔 안보리에서 핵실험금지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채택 20년이 지났지만, 아직 발효되지 않은 포괄적핵실험금지(CTBT) 조약의 발효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각국에 대해 "핵무기 개발 및 핵폭발 실험을 하지 말고 이에 대한 모라토리엄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8개국에는 이 조약을 지체 없이 서명·비준하라고 촉구했다.

이 조약은 1996년 9월 유엔총회에서 채택됐으나 발효되지 않고 있다.

이미 세계 188개국이 조약에 서명했고 166개국이 비준했다.

조약이 발효되려면 원자력 능력이 있는 44개국의 서명·비준이 필요하나 이 중 8개국이 거부하고 있다.

북한, 인도, 파키스탄 등 3개국은 서명·비준을 모두 하지 않았고, 미국·중국·이집트·이란·이스라엘 등 5개국은 서명했으나 비준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