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쌍문동 아파트에서 화재 발생 "사상자 20명 확인"

입력 2016-09-24 10:31:24 | 수정 2016-09-24 10:3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쌍문동 화재로 인해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4일 오전 4시35분께 서울 도봉구 쌍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나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쌍문동에서 발생한 불은 1시간 9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3명이다.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집의 주인 이모(46)씨와 그의 막내딸 이모(15·여)양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화재 당시 1층으로 추락했던 둘째 딸 이모(17·여)양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부상자는 총 17명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한 환자여서 중상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소방 당국과 경찰은 구조 작업을 마무리하고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현장 감식을 바로 시작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