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형준 부장검사, 스폰서 혐의로 검찰 소환 "평생 참회하겠다"

입력 2016-09-24 11:54:04 | 수정 2016-09-24 11:5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스폰서·수사무마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가 검찰에 소환됐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은 김형준 부장검사를 23일 오전 8시30분께 비공개 소환해 이튿날 오전 7시30분까지 조사했다.

김형준 부장검사는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려 깊이 사죄드린다"며 "앞으로의 절차에도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형준 부장검사는 "응분의 처분을 달게 받고, 평생 참회와 용서를 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김형준 부장검사를 조사 도중 긴급체포하는 등 신병 확보를 하지 않고 일단 귀가시킨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김형준 부장검사를 형사 기소하는 문제와 별도로 그의 비위 사실에 대해 내부 징계 절차도 밟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