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귀에캔디' 안재홍, 첫 남자 캔디 목소리에…"할 말을 잃었다"

입력 2016-09-24 12:38:34 | 수정 2016-09-24 12:3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내귀에캔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내귀에캔디



'내 귀에 캔디' 사상 첫 남자 캔디가 등장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내 귀에 캔디'에서는 사상 첫 남자 캔디 한스와 통화하는 안재홍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내 귀에 캔디'에서 안재홍은 한스의 전화에 "여보세요"라고 말했지만 한스는 남자 목소리로 "어...여보..여보세요. 당했네요. 오늘 캔디거든요"라고 실망했다.

실소를 잇던 이들은 횡설수설하기 시작했고 급기야 할말을 잃고 "이거 어떡하냐 진짜"라고 한숨을 쉬며 말했다.

한스는 "나는 '응답하라'출연자라고만 들었거든. 그래서 혜리나 고아라씨 생각했는데 굵직한 목소리가 들려가지고"라고 하자 안재홍은 "나는 ARS인 줄 알았다. 사람 목소리가 아니라"라고 답했다.

이어 이들은 배터리를 빨리 닳게 하기 위해 영상통화를 하자는 얘기를 이었고, 안재홍은 “이따가 하자. 표정을 감출 수 없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