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샬럿 총격피살 영상 일부 공개 "총격 전후 상황 담겼다"

입력 2016-09-24 14:45:24 | 수정 2016-09-24 14:45: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샬럿에서 발생한 경관 흑인사살 영상이 일부 공개됐다.

23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숨진 키스 러먼트 스콧(43)의 아내 래키야 스콧이 찍은 영상에는 다른 용의자를 수색하던 경찰이 차에 탄 스콧과 대치하다 스콧을 사살하는 2분여가량의 상황이 담겼다.

유족에 따르면 당시 스콧은 아파트 단지 내에 차를 세워놓고 차 안에서 아들의 통학버스가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었으며, 아내는 남편에게 휴대전화 충전기를 가져다주러 가다가 대치 장면을 목격하고 촬영을 시작했다.

다소 거리를 두고 찍힌 탓에 총격 장면은 정확히 담겨있지 않았다.

당시 스콧이 경찰의 주장대로 총을 들고 있었는지, 아니면 유족이 말한 대로 책을 들고 있었는지도 이 영상에서는 확인할 수가 없다.

유족 측 변호인들은 "총격이 정당했는지 아닌지를 이 영상으로 증명할 수는 없다"며 "그러나 사람들이 영상을 통해 총격 전후의 상황이 어떠했는지를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총격 장면은 경찰이 착용한 보디캠과 경찰 차량에 있던 카메라로도 찍혔지만, 경찰은 이들 영상을 유족 측에만 보여준 채 일반에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경찰 영상을 확인한 유족 변호인 저스틴 뱀버그는 CNN에 "총에 맞을 때 스콧은 손을 몸 양옆에 붙이고 천천히 걷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사건 이후 샬럿에서는 3일 연속 경찰의 흑인사살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시위 도중 총격이 발생해 시위 참가자 1명이 사망하기도 했으며, 샬럿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야간 통행금지령까지 내린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