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진석 원내대표, 해임건의안 통과에 반발하며 국회의장 사퇴 촉구

입력 2016-09-24 15:43:48 | 수정 2016-09-24 15:4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에 반발했다.

새누리당은 24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야당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 향후 국회 일정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의 표결 강행을 맞지 못한 데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당 소속 의원 일동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날 해임건의안 본회의 가결 처리를 '국회를 뒤흔드는 날치기 만행'으로 규정한 뒤 "더민주와 정세균 국회의장은 무효를 선언하고 국민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향후 발생하는 국회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정 의장과 불법 날치기 처리를 한 정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며 "새누리당은 이번 폭거에 결연히 맞서기 위해 국회 일정은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또 "국회의 책임과 의무를 내던지고 국회법을 명백히 위반하고, 대결과 갈등, 혼란과 불안을 선택한 정 의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야당이 의회권력에 취해서 그야말로 브레이크 없는 광란의 질주를 하려 하고 있다"면서 "정세균 의장은 비열하고 교활한 의원으로, 사퇴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며 국회의장으로 부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