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리용호 외무상, 미국 맹비난 "핵무장은 국가노선이다"

입력 2016-09-24 20:21:55 | 수정 2016-09-24 20:21: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핵무장이 국가노선이라는 사실을 다시 언급했다.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우리의 핵무장은 국가노선"이라며 "우리와 적대 관계인 핵보유국이 존재하는 한 국가의 안전은 믿음직한 핵 억제력으로서만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의 위협에 대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맹비난하는가 하면, 미국의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개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그 대가를 상상도 할 수 없이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 중인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자국의 핵무장을 옹호하고 미국을 향한 맹렬한 비난을 쏟아내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리 외무상은 국제사회가 규탄하고 있는 자국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거듭 정당화했다.

이를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위협과 제재 소동에 대한 실제적 대응 조치의 일환"이라고 규정하면서 "적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을 준비가 돼 있다는 당과 인민의 초강경 의지의 과시"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의 항시적 핵 위협으로부터 국가안전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 끝에 부득이 핵무장을 택했다"면서 "자신을 방위하기 위한 정당한 자위적 조치"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존엄과 생존권을 보호하고 진정한 평화를 위해 핵의 질적, 양적 강화는 계속될 것"이라며 핵 전력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4차 핵실험 후 채택한 제재 결의 2270호에 대해 그는 "핵과 탄도로켓 활동이 위협이 된다는 법률적 근거는 유엔헌장에도, 국제법에도 명시된 게 없다"고 수용하지 않았다.

또 "우리보다 먼저 시작한 다른 나라가 안보리에서 문제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면서 "안보리는 어떤 근거와 권한으로 우리의 핵·탄도미사일을 금지시키는 결의를 채택하고, 다른 나라는 문제시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정의와 국제법을 떠나 미국의 강권을 유엔의 보자기로 감싸는 노릇을 하고 있다"고 안보리를 비판하면서 "미국은 이런 교리 아닌 교리의 이행을 (유엔) 회원국에 강요할 자격이 없고, 회원국은 이런 불공정한 교리를 이행할 도덕적 의무가 없다"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