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강만수 전 행장 구속영장 기각에 반발 "재청구하겠다"

입력 2016-09-24 21:30:25 | 수정 2016-09-24 21:30: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검찰이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의 구속영장 기각에 반발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 관계자는 24일 "강만수 전 행장이 단순한 개인비리를 넘어서 현재의 대우조선해양 사태에 대해 큰 책임이 있다는 점이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 그래서 더더욱 영장 기각을 수긍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특별수사단은 이달 2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배임, 제3자 뇌물수수 등 혐의로 강 전 행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 판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이날 새벽 "주요 범죄혐의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는 등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강만수 전 행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강 전 행장 영장 재청구 여부를 포함해 향후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전 행장의 범죄가 무겁고 이번 수사에서 핵심 인물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한 만큼 추가 혐의를 포함해 영장을 재청구할 전망이다.

한편 강만수 전 행장은 이날 새벽 영장 기각 이후 서울고검 청사를 빠져나오며 "충분히 해명했다. 기각 결정을 해 준 법정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