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임동진 "평생 휠체어 타야 된다는 말에 정말…부딪히며 이겨내"

입력 2016-09-25 11:56:37 | 수정 2016-09-25 11:56: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 좋다' 배우 임동진/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 좋다' 배우 임동진/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배우 임동진이 급성 뇌경색 진단을 받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2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뇌경색으로 인한 하반신 마비를 이겨내고 다시 배우로 돌아온 임동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는 지난 2000년 우연히 받은 건강검진을 통해 갑상선암을 발견했다. 그 후 암 수술을 받았지만 채 1년도 되지 않았을 때 급성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아내는 “3일 동안 의식이 없었고 3일 만에 깨어나 앉았는데 제대로 못 앉더라. 의사가 ‘살아났지만 평생 휠체어를 타야 할 수 있다. 이제 걸을 수 없다’고 말하더라”고 털어놨다.

임동진은 “울면서 ‘아빠 평생 휠체어 타야 된대’ 이 말 들었을 때, 직업이 배우인데 ‘뭐라고? 평생 휠체어 타야 된다고?’ 나도 아무 얘기가 안 나오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평생 휠체어를 타고 다녀야 할 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여기 부딪히고 저리 부딪히면서 23일만에 병원에서 걸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멀쩡해보이지만, 아직도 후유증이 있다”며 “소뇌가 30%만 기능한다. 뇌손상을 입어서 감각이 둔하다. 수술 후에 병원에서 운전도 하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도 두 다리로 걸을 수 있고 음식도 먹을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